BVL Korea

전체기사 보기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 성료

스마트폰으로 일주일 전 독일 아마존에서 주문한 제품이 어디까지 왔는지 확인한다. 이처럼 디지털은 2019년을 사는 이들에게는 피할 수 없는 화두이다.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추어 6월 13일 목요일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는 '디지털 운송물류의 길’이라는 주제로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 주관으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독일 모졸프 그룹이 주최했으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한국선주협회, 부산항만공사, 한독상공회의소, 독일야데베저항이 후원하였다. 이날 컨퍼런스는 모졸프 그룹의 요르그 모졸프 회장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정명생 부원장의 환영사로 시작되었다. 모졸프 회장과 정명생 부원장은 한독물류컨퍼런스의 개최를 축하하며 미래 물류가 나아갈 방향인 디지털 운송물류를 강조했다. 또한 컨퍼런스를 주관한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오전 세션에는 이번 한독물류컨퍼런스의 주제인 디지털 물류와 관련하여 독일 베를린공과대학의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와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원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첫번째 발표자인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는 특유의 유머러스한 언변으로 디지털 시대에도 사람이 중요함을 강조하면

“한국과 독일 물류 석학 한자리에 모인다”

오는 6월 13일 ‘디지털 운송물류의 길’이라는 주제로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가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한독물류컨퍼런스는 한국과 독일 양국의 물류분야 현안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협업의 기회를 도모하는 자리로 그간 관련 산업계와 학계의 큰 호응과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컨퍼런스는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 주관으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독일 모졸프 그룹이 주최하며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이성우 본부장 등 관련분야 국내 최정상의 전문가는 물론 독일 모졸프 그룹의 요르그 모졸프 회장, 베를린공과대학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마케팅주식회사의 잉고 마이딩어 이사 등 현재 독일 물류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인사들이 발표자로 나선다. 첫번째 기조 발표자인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는 물류처리속도의 향상이나 실시간 정보의 통합 및 활용, 기술개발 기업과의 협업 등 오늘날 물류산업이 당면한 과제와 디지털 물류의 성공전략에 대해 발표하며 특히 물류산업에서 플랫폼을 비롯한 관련 기술의 적용과 데이터 기반 서비스의 제공, 그리고 이것들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의 구성 및 개방적이고 혁

미디어케이앤, 독일 야데베저항 홍보 맡아

독일 빌헬름스하벤에 위치한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가 최근 한국 서울에 본사를 둔 미디어케이앤과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이 협력은 한국에서 독일 유일의 심해항인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터미널을 대표하여 활동을 시작하기 위함이다. 독일 북서부에 위치한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 항만은 수심이 18미터에 달하며 현대적인 터미널 상부 구조물을 갖추고, 현재 2만 TEU 이상의 대형 컨테이너 선박을 처리하는데 있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배후단지는 컨테이너 터미널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으며 충분한 공간을 제공하여 산업, 무역 및 물류 기업을 위한 다양한 구성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해운회사인 Maersk Line 및 MSC가 제공하는 AE5 / Albatros 정기선이 빌헬름스하벤과 부산 사이 정규 스케쥴을 갖추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터미널(야데베저항) 마케팅 주식회사 대표인 안드레아스 불빈켈씨는 “㈜미디어케이앤은 한국 내 여러 산업, 특히 해양 산업 및 물류 분야 기업들과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갖춰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의 장점을 홍보하기에 이상적인 파트너입니다. 한국에서부터 정기선 서비스 홍보 외에도 바로 인접해 있는 배후단지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