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OLF Group

전체기사 보기

모졸프그룹, 빌헬름스하벤항 통한 아프리카로 자동차 수출 타진 중

자동차운송 물류기업 모졸프그룹. 독일 유일의 심해항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을 장기적 관점으로 활용하고자 하나 관련 경제부처 아직까지 회의적인 태도 유지하고 있어.. 빌헬름스하벤 야데베저항의 로로 터미널 통합에 대한 주정부의 입장이 아직까지 회의적인 태도를 취함에 따라 이 계획은 중기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요르그 모졸프 회장은 현재 단계에서는 하노버카이를 활용하여 그들의 아프리카 운송물류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12월 3일 빌헬름스하벤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졸프그룹은 이 도시에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투자 및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며, 내년 초부터 야데에서 아프리카로 자동차 수출을 조직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우선은 내항 하노버카이의 기존 적재 시설을 사용할 것이며, 중기적으로는 야데베저항을 로로터미널로 만드는데 그 목표를 두고 있다. 바덴 뷔르템베르크주 키르히하임 운터 텍에 본사를 둔 모졸프그룹은 현재 독일, 체코, 폴란드, 프랑스의 여러 지역에서 약 3,5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이 기업의 64년 역사 동안 "바퀴가 네 개 달린 모든 것"을 다루어 왔다고 요르그 모졸프 회장은 말했다. 올해 초부터 이 회사는 빌헬름스하벤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